연예뉴스

[스타★톡톡] 류경수 “‘선산’ 속 삼백안? 주변에선 매력이라고”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077108957369.jpg
작품마다 새로운 얼굴을 보여주는 배우가 있다.
류경수다.
넷플릭스 시리즈 ‘선산’에서는 덥수룩한 머리와 수염, 불안한 시선과 흔들리는 걸음걸이로 등장한다.
마치 야생의 동물을 보는 듯 하다.

‘이 배우가 그 배우였어?’ 류경수 이름 석자가 떠오르는 순간, 시청자는 배우에 대한 믿음이 생겨난다.
‘이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할까’란 기대감과 동시에 작품에 몰입하게 된다.

선산은 존재조차 잊고 지내던 작은아버지의 죽음 후 남겨진 선산을 상속받게 된 윤서하(김현주)에게 불길한 일들이 연속되고 이와 관련된 비밀이 드러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민홍남 감독이 연출을, 연상호 감독이 기획과 각본을 썼으며 지난달 19일 첫 공개 이후 글로벌 TOP10(비영어) 부문 4위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다.

17077108959957.jpg
류경수는 김영호 역을 맡았다.
윤서하도 몰랐던 이복동생이다.
김영호는 장례식장에 나타나 자신도 선산에 지분이 있음을 주장하며 서서히 집착을 보인다.

류경수는 “연상호 감독님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 연상호 감독님의 프로덕션은 화목하고 편안하고 행복한 직장”이라며 “사실 처음 대본을 봤을 때, 영호 캐릭터를 표현할 엄두가 안 났다.
그런데 도전하면 제가 배우로서 성장하고 재미도 있을 거 같더라. 제가 맡았던 캐릭터 중에서 가장 고난이도 캐릭터”라고 입을 뗐다.

존재 자체가 스포일러인 인물이다.
어떤 이유로 ‘가장 고난이도’라고 생각했을까. 그는 “영호에게서 가장 초점을 맞춘 것은 이질감이었다.
일상에서 만날 수 없는, 예측불가한 인물을 만들려고 했다”라며 “감독님과 대화를 많이 나눴다.
결론은 무리에서 탈락한 야생 동물의 느낌을 내는 것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비뚤비뚤한 치아부터 흰 머리, 수염까지 분장에만 매번 2시간이 걸렸다.
아이디어를 직접낸 이유가 있었다.
류경수는 “경계도 되게 심할 거 같고, 외로움도 많을 거 같았다.
건물에서 원 테이크 액션신이 있었는데, 그 장면이 영호를 보여주는 장면 중 하나다.
사냥을 당하기 직전의 야생동물이 생존을 위해 몸부림치는 것처럼 보였으면 했다”라고 덧붙인다.

17077108962257.jpg
연기를 하다보니 캐릭터로서 말을 하게 된 순간도 있었다.
“마지막 불가마 신이다.
엄마 윤명희(차미경)가 덕분에 윤서하와 불가마에서 탈출하고 나서 의식이 돌아온다.
그리고 엄마를 쳐다보고 ‘가자, 엄마 빨리 집에 가자’라고 하는데 대본에 없던 말이다.
이런 피곤한 일을 그만 겪고 싶고, 가장 안전한 집에 가장 소중한 존재인 엄마와 가서 쉬고 싶어 했던 모습”이라며 “엄마가 불구덩이로 뛰어들어갈 때, 쫓아가지 못한 영호의 일그러진 얼굴이 화면에 잡히는데 처음보는 표정이 나오더라. 이번 작품에서 그 신이 가장 짠했다”라고 언급했다.

선산은 ‘한국형 오컬트(과학적으로 해명할 수 없는 신비적·초자연적 현상)’ 장르로 관심을 모았다.
류경수는 “대본을 읽고 ‘되게 미스테리 하다’, ‘분위기 자체가 스산하다’라는 느낌을 받았다”라면서 이 부분이 선산의 시청 포인트라고 짚었다.

작품의 분위기와 캐릭터에 의뭉스러움을 더한 것은 류경수의 삼백안 덕분이기도 하다.
기자가 실제로 만난 류경수의 매력 포인트 중 하나이기도 했다.
그래서 물었다.
배우로서 삼백안을 좋은 무기로 사용하고 있느냐고.

17077108964543.jpg
류경수는 “저는 슛 들어가기 전 ‘표정을 이렇게 지어야지’ 이런 생각을 하는 편은 아니다.
그런데 이번 캐릭터에는 효과적으로 사용된 것 같다”며 웃는다.

이어 “어릴 땐 ‘째려본다’는 오해도 많이 받았다.
만약 제가 배우 준비를 하면서 쌍꺼풀 수술을 권유 받았다면 콤플렉스처럼 느꼈을 수도 있었을 텐데, 다행히 주변에선 제 눈이 매력이라고 하더라. 칭찬으로 받아들였다”라고 답했다.

마지막까지 류경수는 작품에 대한 홍보를 잊지 않는 모습. 그는 “음식으로 따지면 ‘이런 맛도 있습니다’라고 소개하고픈 작품이다.
미스터리라는 외피 속에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
흥미롭게 보실 수 있는 요소가 많다고 생각한다.
많이 봐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나타냈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사진=넷플릭스 제공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5,827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