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외계+인' 2부 김태리, 고난도 액션→깊어진 '케미'…남다른 활약 예고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최동훈 감독 "김태리가 연기한 이안 캐릭터, 2부에서 중요한 인물"

17004514165842.jpg
김태리가 '외계+인' 2부에서 미래로 돌아와 모두를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안 역을 맡아 관객들과 만난다. /CJ ENM

[더팩트|박지윤 기자] 배우 김태리가 '외계+인' 2부에서 대체 불가한 활약을 펼친다.

배급사 CJ ENM은 20일 영화 '외계+인' 2부(감독 최동훈) 김태리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한층 깊어진 눈빛을 장착한 김태리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외계+인' 2부는 치열한 신검 쟁탈전 속 숨겨진 비밀이 밝혀지는 가운데, 미래로 돌아가 모두를 구하려는 인간과 도사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김태리는 모두를 지키기 위해 미래로 돌아가려는 이안 역을 맡아 다시 관객들과 만난다. 이안은 '외계+인' 1부에서 외계인 죄수 설계자의 탈옥을 막으려다가 630년 전의 과거에 갇히게 된 인물로, 2부에서 미래로 돌아와 외계인 대기인 하바의 폭발을 막고 모두를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이에 김태리는 시간의 문을 다시 열기 위해 행방이 묘연해진 썬더(김우빈 분)를 찾아 나서는 이안의 외로운 내면부터 그럼에도 불구하고 희망을 잃지 않는 강인한 면모까지 섬세하게 그려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인다. 또한 그는 1부에서 티격태격했던 무륵(류준열 분)과 힘을 합치며 더욱 깊어진 '케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최동훈 감독은 "큰 임무를 갖고 미래로 돌아가야 하는 이안 캐릭터는 2부에서 중요한 인물"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2022년 7월 개봉한 '외계+인' 1부는 누적 관객 수 153만 명을 기록했다. '외계+인' 2부는 2024년 1월 개봉 예정이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3,822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