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레드벨벳 웬디 "'벌스데이' 드자마자 고개 까딱거릴 정도로 신나"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69615329156.jpg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레드벨벳(Red Velvet)이 신곡 ‘벌스데이’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레드벨벳이 28일 새 미니앨범 ‘더 리브 페스티벌 2022-벌스데이’ 발매를 앞두고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기자간담회를 열고 컴백 소감과 활동 계획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레드벨벳 새 미니앨범 타이틀 곡 ‘벌스데이’는 리드미컬한 드럼과 시원한 신스 사운드가 어우러진 트랩 리듬 기반의 팝 댄스곡이다.
조지 거슈윈의 ‘랩소디 인 블루’를 샘플링해 레드벨벳 음악의 유니크한 분위기를 더했다.
웬디는 “클래식 하면 떠오르는 무게감보다 재즈 스타일의 전개나 아기자기한 분위기의 전개가 특징인 만큼 ‘벌스데이’만의 통통 튀고 발랄한 느낌을 더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레드벨벳은 지난 봄 바흐의 ‘G선상의 아리아’를 샘플링한 ‘필 마이 리듬’으로 큰 사랑을 받은 만큼, 레드벨벳과 클래식 음악의 또 한 번의 만남이 어떤 반향을 일으킬지 주목된다.
가장 큰 차별점으로 콘셉트를 꼽은 슬기는 “전작과 같이 클래식을 샘플링했지만 무드는 확연히 다르다.
‘필 마이 리듬’이 고전적이면서 우아한 매력을 선보이려 했다면, ‘벌스데이’는 키치하고 발랄한 분위기를 내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웬디는 “처음 듣자마자 굉장히 신났다.
고개가 까딱거리게 됐다.
저희의 마음을 흔들어놨다”라며 “발랄한 느낌을 신경 써서 보컬과 퍼포먼스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4,246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