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이준석 "수도권·대구 5∼6곳 총선 출마지 검토…전략 판단"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이준석 "40명 정도 후보 등록, 지도부급은 선거 막판 전략적 선택할 것"

17077136243897.jpg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오른쪽)가 12일 22대 총선에서 "총선 출마지 5~6곳을 추려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양향자 원내대표(왼쪽)와 이 대표가 지난 9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시민들을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이동률 기자

[더팩트ㅣ설상미 기자] 개혁신당 이준석 공동대표는 12일 오는 4·10 총선 출마지를 두고 "5~6곳을 추려서 지금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 출연해 "수도권에 우선 많고, 대구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지도부급 인사들 같은 경우 마지막에 후보 등록일(3월 21∼22일)을 앞두고 전략적 판단들을 할 걸로 보인다"고 답했다. 이 대표를 비롯해, 이낙연 공동대표, 양향자 원내대표, 정책위의장인 김용남 전 의원, 김종민·이원욱 의원, 금태섭 전 의원 등을 말한다.

이 대표는 '개혁신당의 지역구 후보 출마자 예상'에 대해 "연휴 지나면 40명 정도 후보가 등록할 걸로 보고 있다"며 "앞으로 추가로 다른 세력에서 등록하는 후보들, 또 지지율이 상승하게 되면 거기에 따라 움직이는 후보들까지 해서 충분히 많은 수를 낼 수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공동대표의 출마 가능성에 대해 "아무래도 당원이나 지지층에서 출마를 바라는 목소리가 커지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이 대표가 영남권에 출마하고, 이낙연 공동대표의가 호남권에 출마해 전국정당을 만드려고 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설 연휴를 앞두고 제3지대 세력의 합당 논의가 빠르게 전개된 배경에 대해 이 대표는 "사실 설 연휴 직전에 개혁신당 측에서 '당명과 지도체제, 단일 당 대표를 여론조사 경선으로 정하자'는 제안을 먼저 던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결국에는 당명이 개혁신당으로 결정되는 것, 개혁신당 중심으로의 통합이라는 것에 대해 모든 세력이 합의해줬기 때문에 가능한 부분이었다"고 부연했다.

snow@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2,053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