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대통령실 새 대변인 김수경…국정상황실장에 조상명 임명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대통령의 입으로 불리는 대통령실 대변인에 김수경 통일비서관, 치안·재난 상황 등에 대응하는 국정상황실장에 조상명 사회통합비서관이 각각 임명됐다.
이도운 대변인과 한오섭 국정상황실장이 각각 홍보수석과 정무수석으로 승진하면서 결정된 후임 인사다.


3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은 최근 김수경 신임 대변인과 조상명 국정상황실장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임기 시작일은 오는 4일로, 신임 정책실장 및 수석들과 함께 정식 업무에 임할 예정이다.


김 대변인은 서울대 언어학과를 졸업하고 동아일보 기자로 활동한 후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사회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고려대 연구교수·통일연구원 연구위원·통일부 통일교육위원 및 정책자문위원 등을 지냈으며, 한신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던 지난 7월 통일비서관으로 임명됐다.


17015846602796.jpg

언론인 출신이면서도 북한 인권을 연구한 학자로서 안보 분야에 대한 지식을 갖춘 것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김 대변인은 1976년(47세)생으로 최근 윤 대통령이 주문한 '70년대생 여성 인재' 코드에 부합한다는 평가다.


조 실장은 1966년생, 경북 김천 출신으로 한양대 행정학과를 졸업해 행정고시 36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서울시청을 거쳐 2008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참여한 바 있다.
이후 행정안전부로 옮겨 안전정책실장을 역임했다.
국정상황실은 치안·재난·정무 기능을 맡았으나 이번에 정무가 빠지면서 치안·재난 업무로 축소 조정됐다.


17015846604762.jpg

조만간 대통령실 비서관급 이하 참모진 개편도 마무리될 예정이다.
윤석열 정부 집권 3년 차를 앞두고 대통령실 2기 체제를 마련하기 위해서다.
앞서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을 2실6수석 체제에서 3실6수석 체제로 변경, 수석급 참모진을 모두 교체한 바 있다.


신임 홍보기획비서관에는 최재혁 전 제주 MBC 사장이 임명돼 업무를 시작했다.
총선 출마를 위해 사직한 전희경 정무1비서관의 후임에는 차순오 국무조정실 정무실장이 조만간 투입될 예정이다.
전광삼 전 시민소통비서관의 후임에는 관료 출신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2,053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