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비명계’ 이상민 “오늘자로 민주당과 결별… ‘이재명 사당화·개딸당’으로 변질”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언론에 입장문 보내 “민주당에 대한 희망을 접는다”

17015846565739.jpg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1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AIST)에서 열린 한국 정치의 문제점과 개혁방안 강연 및 토론회에서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 동의안 가결 후 당 안팎에서 이른바 ‘가결파 색출’ 움직임이 일었을 때 ‘당에 정나미가 떨어졌다’고 말하는 등 그동안 복잡한 속내를 거듭 드러내온 이상민 민주당 의원이 결국 당을 향한 마음을 정리하고 3일 탈당을 전격 선언했다.

당내 ‘비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이 의원은 이날 언론에 입장문을 보내 “오늘자로 민주당과 결별하고자 한다”며 “깊은 아쉬움과 안타까움도 있지만 한편 홀가분하다”고 밝혔다.
이어 “2004년 정치에 입문했을 때 열린우리당 슬로건 ‘깨끗한 정치, 골고루 잘 사는 나라’는 그때는 물론 지금도 가슴을 설레게 한다”며 “그 이후 5선에 이르기까지 나름 치열한 노력과 함께 성과와 보람도 있었고 자부심도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을 민심으로부터 신뢰와 지지를 받는 정당으로 바로 세우는 동시에 자신의 정치적 꿈을 펼치고자 노력해왔지만 ‘이재명 대표’ 체제 이후 사당화(私黨化)가 이뤄졌고, 특히 강성 지지층인 ‘개딸(개혁의딸)’ 세력으로 인한 ‘개딸당’으로 변질됐다고 이 의원은 한숨을 내쉬었다.
이러한 과정에서 버티며 우기고 잡아떼는 파렴치한 행동들이 상습적이 됐고, 게다가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나 ‘후안무치’ 등 모습이 쌓이고 쌓이면서 이제는 ‘고쳐 쓰기’조차 불가능한 상태에 이르렀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이유 등을 나열한 이 의원은 “너무나 부끄럽고 양심의 가책이 무겁게 짓누른다”며 “이재명 사당, 개딸당으로 전락한 지금의 민주당에 대한 저의 희망과 꿈을 접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과 결별하고 새로운 길을 모색한다고 전한 그는 향후 구체적인 행보에 대해 좀 더 시간을 갖고 상황을 지켜보고 나서 다시 알리겠다고 덧붙였다.

열린우리당 시절부터 민주당과 함께 하며 대전 지역구에서 내리 5선을 해온 만큼 당과의 지난 길을 쉽게 벗어날 수 없을 것 같았던 이 의원은 지난달 KBS 라디오에서 “12월초까지 결론을 내려고 한다”고 중대 발표를 예고했다.
민주당과의 결별을 암시하는 듯한 그의 발언에 정치권 일부에서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이 제기됐는데, ‘그러한 가능성을 배제하고 생각할 수 없다’는 모호한 표현으로 이 의원은 거리를 적당히 유지해왔다.
지난달 21일에는 국민의힘 혁신위원회의 초청 강연 무대에도 오른 바 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2,053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