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이상민 탈당…“이재명 사당, 도저히 고쳐 쓰기 불가능한 상황” [전문]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5선 이상민 의원이 3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대표적인 비이재명(비명)계이자 비주류 소신파로 분류된다.


이 의원은 이날 탈당문을 통해 “오늘자로 민주당과 결별하고자 한다.
깊은 아쉬움과 안타까움도 있지만 한편 홀가분하다”라고 밝혔다.

1701584644599.jpg
이상민 의원. 연합뉴스
이 의원은 탈당 이유로 이재명 대표 체제를 꼽았다.
이 의원은 “민주당은 이 대표 체제 이후 나아지기는 커녕, 이재명 사당, 개딸당으로 변질되어 딱 잡아떼고 버티며 우기는 반상식적이고 파렴치하기까지 한 행태가 상습적으로 만연되었고, 내로남불과 위선적?후안무치?약속뒤집기?방패정당?집단폭력적 언동?혐오와 차별, 배제?무능과 무기력?맹종 등 온갖 흠이 쌓이고 쌓여 도저히 고쳐쓰기가 불가능한 상황이다”라고 했다.


이어 “너무나 부끄럽고 양심의 가책이 무겁게 짓누른다”며 “이재명 사당 , 개딸당으로 전락한 지금의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저의 희망과 꿈을 접지 않을 수 없다.
더 이상의 기대와 노력은 무망하고 무용할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의 정치적 꿈과 비전을 펼치기 위해 그리고 상식의 정치를 복원하기에 그 터전이 될 수 없는 지금의 더불어민주당과 유쾌하게 결별하고 삽상하게 새로운 길을 모색하고자 한다”며 “어느 길을 가든 상식의 정치를 복원하고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실천적 가치로 실현하며 교육과 과학기술 등 미래분야에 대한 획기적이고 지속적인 투자와 민생에 집중하는 스마트한 정치를 펼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이 의원이 3일 밝힌 탈당문 전문이다.


탈당문

저는 오늘 자로 더불어민주당과 결별하고자 합니다.

깊은 아쉬움과 안타까움도 있지만 한편 홀가분합니다.

2004년 정치에 입문할 때의 열린우리당 슬로건 “깨끗한 정치, 골고루 잘 사는 나라”는 그때는 물론 지금도 가슴을 설레게 합니다.
그 이후 현재 5선에 이르기까지 나름 치열한 노력과 함께 성과와 보람도 있었고 자부심도 느끼고 있습니다.

저는 그동안 더불어민주당을 그 결함과 한계를 극복하고 민심으로부터 신뢰와 지지를 받는 정당으로 바로 세우고 그 속에서 저의 정치적 꿈을 펼치고자 제 나름 최선을 다하여 노력해왔습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대표체제 이후 오히려 나아지기는 커녕 이재명사당, 개딸당으로 변질되어 딱 잡아떼고 버티며 우기는 반상식적이고 파렴치하기까지 한 행태가 상습적으로 만연되었고, 내로남불과 위선적, 후안무치, 약속뒤집기, 방패정당, 집단 폭력적 언동, 혐오와 차별 배제, 무능과 무기력, 맹종 등 온갖 흠이 쌓이고 쌓여 도저히 고쳐 쓰기가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너무나 부끄럽고 양심의 가책이 무겁게 짓누릅니다.

이제 이재명 사당, 개딸당으로 전락한 지금의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저의 희망과 꿈을 접지 않을 수 없습니다.
더 이상의 기대와 노력은 무망하고 무용할 따름입니다.

이제 저의 정치적 꿈과 비전을 펼치기 위해 그리고 상식의 정치를 복원하기에 그 터전이 될 수 없는 지금의 더불어민주당과 유쾌하게 결별하고 삽상하게 새로운 길을 모색하고자 합니다.

어느 길을 가든 상식의 정치를 복원하고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실천적 가치로 실현하며 교육과 과학기술 등 미래분야에 대한 획기적이고 지속적인 투자와 민생에 집중하는 스마트한 정치를 펼치겠습니다.

앞으로의 구체적 행로에 대하여는 좀 더 시간을 갖고 상황을 지켜보며 숙고한 후 추후 말씀드리겠습니다.

2023. 12. 3

국회의원 이 상 민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2,053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