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진중권 “김용 ‘징역 5년’, 이재명 상당히 불리해질 수도”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대선자금 수사 불씨 살아나"

17015846031958.png
뉴시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대장동 민간 개발업자들로부터 불법 선거 자금과 뇌물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1심 판결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데 대해 "이재명 대표에 상당히 불리하게 됐다"고 밝혔다.

진 교수는 지난달 30일 저녁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사안의 핵심은 이재명 대표가 혜택을 준 사람들한테 돈을 받았고, 적어도 6억은 이 대표의 대통령 후보 경선에 쓰였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재명 측은 유동규(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진술 신빙성을 계속 공격했는데 법원은 1년 전이기 때문에 세세한 부분에서 기억이 틀릴 수 있다 하더라도 주요한 범죄, 큰 줄거리에서는 진술이 일관됐다고 판단했다"며 "경선 자금 수사로 이어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돈을 줬다는 게 사실 사진 찍어서 하기 전에는 밝혀낼 수가 없는 것 아니냐"며 "결국은 진술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데 그 진술을 주요하게 하고 있는 유동규 진술의 신빙성을 흔드는 게 이재명 측의 가장 중요한 전략이었는데 그게 지금 깨져버린 것이다"고 보탰다.

또 "김용은 알리바이를 조작했다가 들통났다.
'그날 내가 다른 데 있었다'고 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까 위증을 시킨 거였다"며 "그렇기 때문에 구속된 것이다.
돈을 준 남욱은 모든 죄를 자백해 구속이 안 됐다"고 풀이했다.

진 교수는 아울러 이번 판결로 검찰이 '이재명 대선 자금 저수지'로 의심하는 대장동 사업 수익 428억원 관련 수사로 이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이 자금이) 428억원 중 일부라고 얘기했고, 또 그 428억의 주인이 이재명이 아니라고 얘기하라고 언론 플레이를 한 것이 들통났기 때문에 결국은 연결된다"며 "꺼져가는 수사의 불이 다시 살아났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2,053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