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중생의 기쁨 위해 부처님 가르침 널리…” 尹 대통령 부부, 자승스님 분향소 찾아 조문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불교계에 애도의 뜻 전해

17015845619675.jpg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대한불교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자승 스님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2일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의 서명 브리핑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이날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대한불교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 분향소를 찾았다.

윤 대통령은 조문록에 “중생의 행복을 위해 부처님의 가르침을 널리 펼쳐 주신 큰 스님을 오래 기억하겠다”라는 추모 글을 남기며 불교계에 애도의 뜻을 전했다.

17015845627268.jpg
윤석열 대통령이 자승 스님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록에 남긴 추모 글. 조계종 총무원

윤 대통령 부부는 조문 후 총무원장 진우 스님, 총무부장 성화 스님, 사서실장 진경 스님과 차담회를 가지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자승 스님께서 생전에 노력하신 전법활동의 유지를 받들어 불교 발전에 매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여사 역시 조계종 종단장을 잘 마무리해 달라고 전했다.

윤 대통령 부부 조문에 앞서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 이관섭 정책실장 등 대통령실 관계자들은 전날인 1일 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29일 입적한 자승스님에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이날 오전 분향소를 찾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했다.

국민훈장 무궁화장은 ‘정치·경제·사회·교육·학술 분야에 공을 세워 국민의 복지향상과 국가 발전에 이바지한 공적이 뚜렷한 사람’에게 수여하는 국민훈장(5등급) 중 1등급에 해당한다.

정부는 자승스님의 한국불교 안정과 전통문화 발전, 종교 간 화합, 사회통합을 향한 공적을 인정했다.
역대 무궁화장이 추서된 스님으로는 월주스님, 법장스님, 정대스님, 청담스님 등이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2,053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