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5선' 이상민, 민주당 탈당…"개딸당 고쳐 쓰기 불가능"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5선 중진'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탈당을 선언했다.
이재명 대표 체제가 들어선 뒤 당이 사당화되고 개딸(강성 지지층) 중심으로 변질됐다는 이유다.


이 의원은 3일 탈당문을 통해 "오늘 자로 민주당과 결별하고자 한다"며 "깊은 아쉬움과 안타까움도 있지만, 한편 홀가분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04년 정치에 입문할 때 열린우리당 슬로건 '깨끗한 정치, 골고루 잘 사는 나라'는 그때는 물론 지금도 가슴을 설레게 한다"며 "현재 5선에 이르기까지 나름 치열한 노력과 함께 성과와 보람도 있었고 자부심도 느낀다"고 회상했다.


17015845187812.jpg

그는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 체제 이후 나아지긴커녕 '이재명 사당', '개딸당'으로 변질돼 딱 잡아떼고 버티며 우기는 반상식적이고 파렴치하기까지 한 행태가 상습적으로 만연됐다"며 "내로남불과 위선적, 후안무치, 약속 뒤집기, 방패정당, 집단 폭력적 언동, 혐오와 차별 배제, 무능과 무기력, 맹종 등 온갖 흠이 쌓이고 쌓여 도저히 고쳐 쓰기가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너무나 부끄럽고 양심의 가책이 무겁게 짓누른다"며 "이제 '이재명 사당', '개딸당'으로 전락한 지금의 민주당에 대한 저의 희망과 꿈을 접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더 이상의 기대와 노력은 무망하고 무용할 따름"이라며 "상식의 정치를 복원하기에 그 터전이 될 수 없는 지금의 민주당과 유쾌하게 결별하고 삽상하게 새로운 길을 모색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향후 계획에 대해 "어느 길을 가든 상식의 정치를 복원하고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실천적 가치로 실현하며 교육과 과학기술 등 미래분야에 대한 획기적이고 지속적인 투자와 민생에 집중하는 스마트한 정치를 펼치겠다"며 "앞으로의 구체적 행로에 대하여는 좀 더 시간을 갖고 상황을 지켜보며 숙고한 후 추후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장희준 기자 junh@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2,053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