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신당 창당설에 野 술렁…이낙연 본심은 뭘까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재명 대표를 향해 연일 비판 수위를 높이면서 비명(비이재명)계가 결집해 신당 창당에 나설 가능성이 주목된다.


친이낙연계(친낙계) 원외 인사들로 구성된 '민주주의실천행동'은 현재 신당 창당을 준비 중이고, 원내 비명(비이재명)계 모임인 '원칙과 상식'이 활동하고 있는 점도 이런 관측이 나온 배경이다.


이 전 대표는 신당 창당과 관련해선 구체적인 언급을 꺼리고 있어, 어떤 형태의 신당 창당을 구상하는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다만 신당 창당 여부에 대해 "말해야 할 때는 말 하겠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17015845028098.jpg

이 전 대표는 지난달 30일 SBS라디오에 출연, 민주당 상황에 대해 "원래 민주당은 수십 년 동안 나름의 면역체계를 갖고 있었다.
내부의 다양성이나 당내 민주주의가 바로 면역체계"라며 "면역체계가 무너지면 회복 능력을 상실하게 되는데 지금 민주당이 그런 상태"라고 진단했다.


그는 일부 민주당 강성지지층의 폭력적 행태에 대해 "당원 게시판은 당원들의 공공의 토론장, 대화의 장소이기 때문에 적대적인 용어, 폭력적인 용어는 금지한다든가 지나치면 제명한다든가 그런 조치를 취했으면 많이 자제됐을 텐데 그런 조치는 없었다"며 "민주당에 보탬이 안 되는데 왜 그것을 없애지 못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무엇이 국가를 위해서 제가 할 일일까를 늘 골똘히 생각한다"며 신당 창당 가능성을 시사했다.


일각에선 이 전 대표를 구심점으로 비명계가 뭉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만약 내년 총선을 앞두고 비명계가 대거 공천에서 배제된다면 신당 창당을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할 가능성이 있다.


다만 원내 비명계 모임 '원칙과 상식' 측은 아직까진 이 전 대표와 직접적으로 접촉하지는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영찬 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28일 BBS라디오 인터뷰에서 "원칙과 상식이 움직이고 있는 것과 이낙연 전 대표는 별개의 문제"라며 "나중에 어떤 모양이 될지는 지금은 이야기하기는 너무 이르다.
각자의 위치에서 자기들이 고민하고 본인들이 바꾸고 싶은 세상에 관해서 얘기하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2,053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