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친윤' 압박에 손들었나… 나경원 "당 화합 위해 내려놓겠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대통령실·친윤 압박에 당대표 출마 포기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 출마를 두고 장고를 거듭해온 나경원 전 의원이 결국 불출마를 선언했다.
대통령실과 당내 ‘친윤(친윤석열)계’의 거센 압박을 끝내 넘어서지 못한 셈이다.
16746375202335.jpg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전당대회 불출마 기자회견 뒤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 전 의원은 2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며 “오늘 저의 물러남이 우리 모두의 앞날을 비출 수만 있다면 그 또한 나아감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초선 의원들이 나 전 의원의 불출마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내는 등 당내에서 집단적으로 출마 반대 움직임이 일었던 데 대한 서운함도 일면 드러났다.
나 전 의원은 “어떤 시련 앞에서도 저는 한 번도 숨지 않았고 제가 옳다고 생각하는 가치를 위해 싸웠다.
그런 저에게 오늘 이 정치 현실은 무척 낯설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그를 지지하던 표심이 어디로 향할지에 이목이 집중된다.
당권 주자로 나선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 모두 나 전 의원에게 연대의 문을 열어두고 있다.
나 전 의원은 두 후보 중 누군가를 도울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앞으로 전당대회에 있어 제가 어떤 역할을 할 공간은 없다”고 일축했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2,393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