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데뷔 전 1000억원 계약… ‘밀워키 입단’ 추리오 “이 돈이 날 바꾸지 않아”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017552969366.jpg
밀워키 브루어스 공식 입단식을 가진 잭슨 추리오가 밝게 미소짓고 있다.
사진=밀워키 브루어스 공식 SNS

“변화가 있다면, 더 나은 것을 위한 변화일 것.”

미국 메이저리그(MLB) 밀워키 브루어스의 ‘초대형 유망주’ 잭슨 추리오는 5일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열린 밀워키 공식 입단식에 참석해 역사적인 계약의 주인공이 된 소감을 밝혔다.

베네수엘라 출신의 2004년생 추리오는 전도유망한 유망주지만 아직 빅리그 경험은 없다.
그럼에도 밀워키가 가능성을 보고 초대형 계약을 안겼다.
구단이 공식적으로 계약 조건을 밝히진 않았지만, 현지 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그 규모는 8년 8200만달러(약 1074억원)에 달한다.
추후 옵션에 따라 기간은 최대 10년, 금액은 1억4230만달러(약 1863억원)까지 치솟을 수 있다.

MLB 사상 빅리그 미데뷔 선수가 체결한 6번째 계약이며, 밀워키 구단으로는 최초다.
계약 규모로는 역대 1위다.
종전 최고 금액은 2020년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외야수 루이스 로버트 주니어에게 안긴 6년 5000만달러다.
그 뒤로 2019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엘로이 히메네즈가 기록한 6년 4300만달러 계약 등이 포진했다.

1701755297154.jpg
잭슨 추리오의 공식 입단 포스터. 사진=밀워키 브루어스 공식 SNS

추리오는 올해 MLB파이프라인 유망주 랭킹 전체 2위에 오르는 잠재력을 갖췄다.
타격 55점, 파워 60점, 주루 70점, 어깨 45점, 수비 60점으로 총점 65점을 받은 ‘5툴 플레이어’다.

2021년 루키리그를 통해 마이너리그 생활을 시작해 타율 0.296(159타수 47안타) 5홈런 25타점을 남겼다.
지난해 더블A까지 올라서며 99경기 타율 0.288(400타수 115안타) 20홈런 75타점을 찍었다.
올해는 더블A서 타율 0.280(510타수 143안타) 22홈런 89타점 43도루를, 트리플A에서는 6경기 21타수 7안타 1도루 등을 마크했다.

입단식에 참석한 밀워키의 맷 아놀드 단장은 “추리오가 앞으로 수년간 밀워키 유니폼을 입게 돼 기쁘다.
구단 프랜차이즈의 얼굴이 될 수 있는 모든 툴을 갖춘 선수에게 전례 없는 헌신을 하게 돼 설렌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역사의 주인공이 된 추리오는 “이 계약은 내게 큰 축복이다.
매일 같이 있을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좋은 기회라는 걸 잘 알고 있다”며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이어 “분명 부담과 압박이 없지 않다.
하지만 필드에서 최고의 모습을 보이기 위해 앞으로도 열심히 노력할 것이다”며 “이 돈이 날 바꾸지 않을 것이다.
만약 무언가 변한다면, 그건 더 나은 것을 위함일 것”이라 말했다.

1701755297364.jpg
밀워키 브루어스의 맷 아놀드 단장(왼쪽)과 잭슨 추리오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밀워키 브루어스 공식 SNS

허행운 기자 lucky77@sportsworldi.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슈어맨스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0,955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