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최소 2년 131억’ 페디, ML 복귀 임박...NC의 ‘최선’→높은 현실의 벽 [SS시선집중]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017552733807.jpg

[스포츠서울 | 김동영기자] 너무 잘해도 문제다.
KBO리그를 지배한 에릭 페디(30)가 결국 메이저리그로 돌아갈 전망이다.
‘돈 싸움’에서는 NC가 이길 수 없는 상대다.
에이스를 잃었다.

MLB.com 마크 파인샌드는 5일(한국시간) “에릭 페디가 메이저리그 팀과 계약에 근접했다.
2년 계약이 될 것으로 보인다.
매년 최소 500만 달러(약 65억원)를 받는 계약이다”고 전했다.

최소 2년 1000만 달러(약 131억원)라는 의미다.
메이저리그 기준이라면 초고액이 아니다.
대신 올해 받은 100만 달러(약 13억원)의 5배에 달한다.

17017552736187.jpg

2023년은 페디의 해였다.
30경기 180.1이닝, 20승 6패 209탈삼진, 평균자책점 2.00을 찍었다.
20승-200탈삼진-1점대 평균자책점 직전까지 갔다.
0.1이닝 무실점이 부족했다.

그래도 37년 만에 나온 20승-200탈삼진 동시 달성이다.
1986년 선동열 이후 처음. 꿈틀거리는 투심에 알고도 못 친다는 스위퍼를 구사했다.
일반 슬라이더와 체인지업도 구사했다.
무시무시했다.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고종욱의 타구에 팔을 맞으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포스트시즌 등판에도 차질이 발생했다.
페디는 플레이오프 탈락 후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경기장을 빠져나가기도 했다.

1701755273807.jpeg

한국과 KBO리그에 대한 애정도 보였다.
시즌을 마친 후 미국으로 돌아갔다가 KBO 시상식 참석을 위해 다시 한국으로 돌아왔다.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행복하다.
NC라는 팀에 와서 이렇게 큰 상을 받을 수 있었다.
창원, 마산 팬들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
창원은 제2의 고향이다”고 했다.

여기까지는 훈훈했는데, 계약은 또 다른 문제다.
NC는 당연히 페디를 잡고자 했다.
다년계약까지 제시했다.
NC는 “할 수 있는 최선의 조건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17017552740291.jpg

문제는 ‘한계’가 있다는 점이다.
일본프로야구와 돈 싸움이 붙어도 밀린다.
메이저리그라면 말할 것도 없다.
2년 1000만 달러라면 NC가 감당할 수 없는 규모다.

선수 한 명에게 연봉으로 60억씩 지급하기 어렵다.
게다가 KBO리그는 외국인 선수 3명의 연봉 합계를 400만 달러로 정하고 있다.
페디에게 거액을 안기면, 다른 선수 영입에 차질이 발생한다.

17017552742593.jpg

페디로서도 메이저리그로 돌아가는 쪽이 낫다.
미국이 고향이다.
한국을 제2의 고향이라 했지만, 집보다 좋을 수는 없는 법이다.
조건도 더 좋다면 더 말이 필요 없는 수준이다.
2022년 워싱턴에서 받은 연봉 215만 달러와 비교해도 두 배 이상이다.

여러 부분에서 NC에게 불리했다.
이길 수 없는 싸움을 했는지도 모른다.
그래도 NC는 최선을 다해 페디를 잡고자 했다.
극적 반전이 일어난다면 최상이지만, 가능성이 낮다.
어쩔 수 없다.
다른 옵션을 찾아야 한다.
NC가 다시 바쁘게 움직일 시간이 왔다.
raining99@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슈어맨스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0,955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