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코피 팡' 캐나다 선수, 탐폰 꽂고 질주... 월드컵 최고령 투혼[카타르월드컵]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696149032138.jpg
캐나다 축구국가대표팀 주장 아티바 허친슨이 28일(한국시간) 도하 칼리파 국제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크로아티아전에서 뛰고 있다.
출처 | 방송중계화면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이변이 이어지고 있는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진기한 장면이 완성됐다.
이번 대회에서 역대 월드컵 최고령 필드플레이어 기록을 쓴 캐나다 축구국가대표팀 아티바 허친슨(39)이 코피 투혼으로 화제를 모았다.
한국시간 28일 오전 1시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국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캐나다와 크로아티아의 경기에서 최고령 주장 허친슨은 후반 경기 중 코피가 터졌다.
16696149045613.jpg
28일(한국시간) 도하 칼리파 국제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크로아티아와 캐나다의 경기가 열렸다.
도하 | AP연합뉴스


지혈을 위해 의료진에게 향한 허친슨은 코에 긴 실이 달린 뭔가를 꽂은 채 다시 필드로 돌아왔다.
놀랍게도 그가 코에 꽂은 것은 여성용품 탐폰이었다.
탐폰을 휘날리며 달리는 허친슨의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잡히자 관객들은 충격과 함께 폭소를 터뜨려야 했다.

데일리메일은 누리꾼들의 생생한 반응을 전했다.
팬들은 “크로아티아 대 캐나다를 시청하시는 분들을 위해: 코에 탐폰을 꽂고 달리는 남자를 보셨나요? 아니면 저만 보고 있는 건가요?” “내 생각에 캐나다는 엄청난 의료 시스템을 갖췄는데, 어째서 이런 국제 무대에서 선수가 콧구멍에 탐폰을 꽂고 있는거야?”라는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팬들은 “이번 월드컵 최고 명장면이다.
탐폰이 아닌 것처럼 보이게 줄을 자르기도 귀찮았나봐” “월드컵에서 가장 공감이 가는 사람은 코피에 탐폰을 사용하는 캐나다 선수다.
영웅”이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한편 이날 캐나다는 전반 2분 만에 알폰소 데이비스가 첫골을 넣으며 기쁨을 누렸지만, 이 후 4골을 내리 내주며 1-4로 패했다.
36년만에 본선 무대에 오른 캐나다는 허친슨의 코피 투혼에도 이날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다.
허친슨 개인으로는 A매치 100경기에 출전, 캐나다 축구 역사상 최초로 센추리 클럽에 가입하는 영광을 누렸다.
gag11@sportsseoul.com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6,018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