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죄송하고 또 죄송해요"…김현, 거듭 고개 숙였다 [SS현장]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595784219087.jpg
수원FC 김현이 믹스트존에서 인터뷰 후 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인천 | 강예진기자


[스포츠서울 | 인천=강예진기자] “오해였습니다.
해명이 늦어서 죄송합니다.

김현(수원FC)이 인천 유나이티드 팬들을 향해 고개 숙였다.
그간 쌓였던 오해, 시기상 너무 늦어버린 해명에 거듭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다.
김현은 지난 3일 인천전용축구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2 26라운드 인천 원정 경기서 인천 팬들의 야유 속에 경기를 치렀다.
김현이 그라운드 위에 쓰러져 있을 때, 경기가 끝난 직후 인천 서포터즈석을 향해 인사를 건넬 때조차 야유가 쏟아졌다.
오해에서 비롯된 야유였다.
김현은 지난 시즌 인천에서 커리어 하이(29경기 7골) 시즌을 보냈다.
개인 성적뿐 아니라 팀 잔류에 공헌하는 등 팬들의 사랑까지 듬뿍 받았다.
그랬던 그가 FA(자유계약) 자격을 얻어 수원FC로 둥지를 틀었고, 한 매체와 인터뷰가 화근이 됐다.
경기 직후 취재진과 만난 김현은 “인천 팬들, 선수, 코칭 스태프분들을 제가 감히 그렇게 생각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한 인터뷰가 기사를 통해 나갔는데 오보였다.
그 기자님도 죄송하다고 사과하셨다.
인터뷰를 어떻게 들었는지 모르겠지만 기사를 보고 인천 팬들이 화가 나신 것 같다”고 했다.
본인도 마음이 편치 않았다.
많은 사랑을 받았기에 더욱 그랬다.
0-1로 뒤진 후반 24분 동점골을 터뜨리며 팀을 위기서 구했지만 표정은 밝지 않았다.
김현은 “야유를 받았을 때 기분이 좋지는 않았다.
하지만 인천에 있을 때 팬분들께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야유 보내시는 모습에도 죄송한 마음이 가장 컸다”고 했다.
‘잘하자’는 마음가짐뿐이었다.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었다.
김현은 “내가 좀 더 최선을 다하고 잘하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인천 팬분들도 좋아해 주실 거라고 생각했다.
팬들이 오해하고 계신 게 있다.
해명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고 싶었다.
아직도 죄송한 마음이 크다”고 털어놨다.
골 넣은 직후 세리머니 역시 하지 않았다.
최소한의 예의는 갖춰야 한다고 생각했다.
‘죄송하다’는 말이 수없이 되풀이됐다.
김현은 “올해 초에 해명하고 싶었는데 늦어서 죄송하다고 말씀 드리고 싶다”고 거듭 고개 숙였다.
kkang@sportsseoul.com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3,984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